불교입문  
     법문 
     신행상담 
     기초불교 
     불교자료실 
     관련사이트 

종정 도림대종사 경인동안거 해제법어   2011-02-16 (수) 09:18
관운사   2,587





 
조주선사에게 한 납자가 찾아왔습니다.

“어디에서 오는가?”

“설봉선사의 회상에서 옵니다”

“선사께서는 어떤 법문을 하시던가?”

“선사께서 ‘시방세계전체가 모두 실상을 꿰뚫어보는 납자의 일척안一隻眼인데, 이 자리에 있는 대중들은 어디에 똥을 누겠는가?’라고 하십디다”

이 말을 듣고서 조주선사께서 말씀했습니다.

“자네가 다시 그 회상으로 갈 때에는 설봉스님에게 드릴 삽 한 자루를 들려서 보내겠다.”

제대로 일척안(一隻眼:올바른 눈)을 가진 납자가 본다면 티끌 한 개가 날리면 온 하늘이 가려짐을 압니다. 그리고 겨자씨 한 개가 떨어지면 대지전체를 덮는 것도 알아차립니다.

뿐만 아니라 꽃 한송이가 피면 부처님이 나타나신 줄 알고 잎새 하나가 떨어지면 천하에 가을이 온 줄을 압니다.

제대로 안목을 갖춘 이가 바라보면 낱낱의 사물마다 낱낱의 존재마다 분명하고 뚜렷함으로 그 자리에 있음을 알아차립니다.

현상에는 갖가지 차별이 있지만 이치는 하나의 법도로 귀착됨도 알고 있습니다. 이는 반드시 사방으로 통하는 눈을 가진 뛰어난 종사라야 비로소 이를 제대로 증명할 수 있을 것입니다. 바른 안목을 얻었을 때 비로소 이 법문의 제대로 된 낙처落處를 알게되는 것입니다.

설봉선사의 ‘시방세계 전체가 모두 실상을 꿰뚫어보는 납자의 일척안一隻眼인데, 이 자리에 있는 대중들은 어디에 똥을 누겠는가?’라고 하는 물음에 대하여 조주선사는 ‘설봉에게 삽 한 자루를 보내야겠다.’고 했습니다.

이 소리가 무슨 소리인지 제대로 된 안목을 지닌 답변이 나올 때까지 해제 시 만행할 때에도 반드시 이 화두를 참구하면서 행각을 해주기 바랍니다.

단산생봉황丹山生鳳凰하고 사자산준예獅子産俊猊로다

방하일척안棒下一隻眼이여 도과제일기徒誇第一機니라

단산에는 봉황새가 나고 사자는 무서운 새끼를 낳는도다.

몽둥이 아래의 일척안이여! 부질없이 제일의 기봉을 자랑하는구나.

 

도림 법전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봉축법어 
종정예하 신년법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