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입문  
     법문 
     신행상담 
     기초불교 
     불교자료실 
     관련사이트 

삼법인(三法印)에 대하여   2003-08-11 (월) 06:43
관운사   4,352




불교에서 예로부터 그와 같은 부처님 가르침의 가장 큰 특징을 삼법인(三法印)이라 하여 다음의 세 가지로 요약해왔습니다.

첫 번째는 제행무상(諸行無常)으로서, 이 세상 모든 현상은 덧없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세상에 영원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는 뜻으로서, 우리도 언젠가는 죽어갈 것처럼 일체 모든 존재는 끊임없는 변화의 과정 속에 놓여 있다는 것이 불교의 첫 번째 진리입니다.

두 번째는 제법무아(諸法無我)로서, 세상만물에는 독자적인 실체랄 것이 없다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일체개고(一切皆苦)로서, 모든 것은 괴롭다는 뜻입니다.

세 번째의 일체개고 대신 열반적정(涅槃寂靜)을 넣어 삼법인이라 하는 경우도 있고, 네 가지 모두를 들어 사법인이라 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때의 열반적정이란 불교에서 가르치는 이상적인 경지인 열반만이 모든 고통이 사라진 참으로 고요하고 안온한 상태라는 뜻입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사천왕 (四天王)상에 대하여 
팔상성도(벽화 많이보셨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