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대방  
     자유게시판 
     갤러리 
     가릉빈가합창단 
     칠성회 
     청년회 
     성관회 거사림 
     어린이회 

***자신이 보고 싶은 것만 보는 사람들--월호스님***   2010-12-26 (일) 16:00
구묵심   2,990



사고나 뜻하지 않은 일로 인해 갑작스런 죽음을 당하게 되면 영혼은 그 자리를 맴돈다고 합니다.
자신의 죽음을 실감하지 못하기 때문이지요. 자신의 마음 속에 담겨진 특별한 애착을 해결할때까지 그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이승과 저승의 중간에서 떠도는 영혼, 즉 중음신이 되는 것입니다.

영화<<식스센스(The Sixth Sense)>>에서 콜은 말합니다.
""제 비밀을 말씀 드릴까요? 죽은 사람들이 보여요""
""꿈 속에서.?""
"'아뇨""
""깨어 있을때?""
""예""
""무덤이나 관에 누운 사람들이니?""
""아뇨, 보통 사람들처럼 걸어다녀요. 근데 서로를 보진 못해요. 보고싶어 하는 것만 보거든요. 자기들이 죽었다는 것도 몰라요.""
""자주 보이니?""
""항상요. 사방에 있는 걸요.""

보고 싶어 하는 것만 보는 것은 살아있는 사람들도 마찬가지가 아닐까요? 우리의 눈은 뜨여 있고 귀는 항상 열려 있지만 자신이 관심 두는것만 보고 들으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예컨데 똑같은 산을 오르더라도, 식물학자는 풀과 나무를 유심히 볼 것이며 조류 학자는 새의 울음소리에 온 정신을 집중할 것입니다.

우리도 마찬가지 입니다. 우리의 감정과 욕심이 외치는 소리에만 귀 기울인 채, 다른 사람의 감정과 욕망을 무시 하지는 않았는지 돌이켜 봅니다. 우리의 삶은 여러 주인공들이 함께 만들어 가는 연속극 입니다. 모두 자신의 대사만 하겠다고 외치거나, 자신만 TV에 나오겠다고 안간힘을 쓴다면 그 연속극은 말 그대로 아수라장이 될 것입니다. 자신의 내면이 요구하는 소리에 귀 기울이 십시오. 그리고 다른 사람의 소리에도 귀 기울이십시오. 그 소리들이 어우러 진다면 우리가 있는 이곳이 극락입니다.


2010년 이해가 얼마남지않았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시고 유종의미를 거두시기 바랍니다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

다양한 연말 연시 건배사 - 잘 골라서 씁시다. 
보이스피싱 주의하세요 - 어제 당할뻔